콘텐츠로 건너뛰기

암 예방을 위한 염증관리 필요성 고지방,단음식,비만 주의하기

암 예방을 위한 염증 관리

최근 만성염증이 여러 암에서 발암 원인 중 하나로 지목 되고 있습니다.

염증을 잘 관리하는 것이 앞으로는 중요한 건강 이슈가 될 것입니다.
 

지방과 단 음식 (염증주의), 비만

지방과 단 음식은 염증 반응을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지방세포가 많아 졌을 때 단것을 많이 먹으면 염증 반응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최근 비만과 암에 대해 상관 관계를 연구한 논문이 많은데 염증 관리는 결국 체중 관리 비만관리가 포인트입니다.
 
암 생존자이자 암 예방과 건강 관리에서도 식습관은 매우 신경 써야 하는 대목입니다.
 
복부 비만의 가장 큰 원인은 과식이나 폭식 교실 등 식습관과 고 칼로리 인스턴트 식품 위주의 식단입니다.
따라서 이런 식습관과 이제 이별을 고해야 합니다.
 
건강한 식사는 건강 관리의 기본이 됩니다.
 
모든 영양소의 음식으로 균형 잡힌 식사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적당한 양의 식사 매일 다양한 식재료로 구성된 식사를 하는 것이 기본 원칙입니다.
 
조리 시 가능하면 참기름과 들기름을 사용하고 튀김보다는 볶음과 구이, 무침 요리 등을 사용하면 좋습니다.

기름진 음식 금물

기름이 많은 육류, 중국식 요리, 라면, 튀김, 패스트푸드 섭취를 줄이고 견과류 역시 적당한 양으로 먹는 것이 좋습니다.

과한 당분 섭취 주의

매일 우유나 유제품은 과하게 마시지 않고, 과일 류는 한 두개 정도를 넘기지 않도록 합니다.
그리고 과일을 즙으로 마실 경우 당질 흡수가 빨라지므로 주의 하는 것이 좋습니다.
 
최근에는 비타민C가 암 발생 위험을 감소 시키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이 많아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방사선 항암치료 중인 암환자에게 고용량 비타민C를 보조적인 치료 사용할 때는 주의해야 합니다.
일부 비타민 보충제는 오히려 암 발생 위험을 증가 시킨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가능하면 신선식품 상태인 음식으로 비타민C를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과체중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기

음식 섭취량이 적절한 양인지 여부는 몸무게 변화로 체크할 수 있습니다.
지속적으로 체중이 증가 한다면 음식 섭취량의 식사 구성을 살펴보고 일정은 체중을 유지할 수 있어 정도로 섭취량을 조절해야 합니다.
 
암 생존자의 건강관리는 운동도 매우 중요한데 운동은 심폐 기능 향상 시키고 심장과 혈관 질환 ,당뇨, 골다공증을 예방 합니다.
 
뼈와 근육을 강화하고 스트레스나 우울증을 줄여 주며 면역기능을 향상시켜 암 예방에도 효과적입니다.
암 생존자들은 중등도 강도 이상의 운동을 하루 30분 이상 일주일 5 차례 이상 하도록 권합니다.
체력이 저하 되어 있기 때문에 심장과 폐 기능을 증진 시켜 유산소 운동을 포함 시키고 조깅보다는 빠르게 걷기나 자전거 타기 등을 추천합니다.
 
한번에 30분이 어렵다면 10분씩 세번 하고 나 점진적으로 10분씩 늘려 가는 방법을 쓰는 것도 좋습니다.
 
무엇보다 꾸준한 습관을 가져 가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