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신장 기능 망가져서 후회 말고 간단한 혈액 검사로 미리 체크

신장건강 망가지기 전에 간단한 혈액 검사로 체크

당뇨인 들이라면 합병증의 걱정과 관심이 많은데요
특히 신장을 한번 망가지면 다시 건강을 찾기 어렵고 투석과 신장 이식이 필요 할 수 있다는 생각에
더욱 더 걱정이 많이 됩니다.
이런 신장 기능에 문제가 있는지 신장 건강이 안 좋아져서 알기 전에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서 알 수 있다고 하니
이 글에서는 신장 기능을 평가하는 데 중요한 지표 중 하나인 크레아티닌에 대해 쉽게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크레아티닌이란?

크레아티닌은 근육에서 발견되는 크레아틴이 대사되어 생성되는 물질입니다.

신장은 이러한 노폐물을 걸러내고 필요한 영양소를 재흡수하는 역할을 합니다.
크레아티닌은 노폐물이기 때문에 신장을 통해 배출됩니다.

신장 기능이 정상일 때, 크레아티닌은 효과적으로 배출되지만,
신장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이 물질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 혈액 내 크레아티닌 수치가 상승합니다.

크레아티닌 수치는 어떻게 체크?

크레아티닌 수치는 검사실마다 측정 방법이 다를 수 있으며,
따라서 정상치 기준도 다를 수 있습니다.

남성은 여성보다 근육량이 많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크레아티닌 수치가 더 높습니다.

혈액 검사 결과를 해석할 때는 해당 검사실의 정상 범위와 비교해야 합니다.
만약 정상치보다 높다면 신장 기능 저하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추가 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크레아티닌 수치가 높거나 낮은 경우?

크레아티닌 수치가 높으면 신장 기능 저하를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반면, 수치가 낮다면 근육량이 적음을 의미할 수 있으며,
이는 당뇨병 발병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일본의 연구에 따르면, 낮은 크레아티닌 수치를 가진 사람들은 당뇨병 발병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크레아티닌 수치 혈액검사: 방법, 결과, 주의사항

검사 방법

크레아티닌 수치를 측정하는 혈액검사는 특별한 준비 없이 진행됩니다.
이 검사는 팔의 정맥에서 혈액을 채취하여 혈청 크레아티닌 수치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검사 결과

혈중 크레아티닌의 정상 농도 범위는 0.50~1.4 mg/dL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 정상 범위는 성별, 나이, 임신 여부, 검사를 시행하는 기관 및 검사 방법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따라서 검사 결과를 해석할 때는 검사를 시행한 병원이나
검사실에서 제시하는 참고치를 기준으로 의료진과 상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주의사항

  • 근육 손상이 있을 경우 크레아티닌 농도가 일시적으로 증가
  • 임신 중에는 크레아티닌 농도가 일반적으로 낮게 유지
  • 크레아티닌 농도는 검사 시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며, 오후 3시부터 7시 사이에 최고 농도
  • 성별에 따른 차이: 근육량에 비례하여 남성의 경우 여성보다 높은 수치가 나타날 수 있음
  • 식사나 운동은 크레아티닌 수치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편
  • 지속적으로 많은 양의 육식을 섭취하는 경우 크레아티닌 농도가 높게 측정될 수 있음

위의 요소들을 고려하여 크레아티닌 수치 검사 결과를 해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검사 결과에 대한 의문이나 우려가 있을 경우, 전문 의료진과 상의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