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수면이 부족하면 당뇨? 당뇨가 생겨서 수면부족? 위험요소 5가지

당뇨와 수면: 얼마나 중요한 관계인가?

당뇨와 수면은 어떤 관계에 있을까요? 먼저, 한국 성인의 평균 수면 시간에 대한 이해를 하고 넘어가야 합니다.

한국 성인의 평균 수면 시간

2017년 한국 갤럽의 자료에 따르면, 한국 성인의 하루 평균 수면 시간은 약 6시간 가량 됩니다.
이는 2013년에 비해 30분 가량 줄어든 수치입니다.
미국 공립 수면 재단의 권장 수면 시간은 성인 기준으로 7~9시간인데, 우리나라 성인들은 이보다 부족한 상태입니다.

수면 부족의 심각성

세계적인 수면 과학자는, 수면 부족을 ‘자기 안락사’라고까지 표현했습니다.
수면이 부족하면 당뇨, 심장 질환, 치매, 우울증, 뇌졸중, 암, 비만, 사망 등의 위험률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수면 부족과 당뇨의 연관성

2012년, 일본 한 대학의 연구팀은 35~55세의 직장인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이 연구에서 평균 수면 시간이 7시간 이상인 사람에 비해 5시간 미만인 사람의 당뇨병 발병 위험이 5배 높았다고 합니다.

왜 수면 부족은 당뇨 위험을 높이는가?

수면 부족 상태에서는 몸의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합니다.
이로 인해 당뇨병 위험성이 커지게 됩니다.
즉, 수면 부족이 지속되면 당뇨병 발병 위험은 점점 더 높아집니다.

수면부족이 건강을 위협하는 이유 5가지

  • 1. 면역력 감소: 충분한 수면을 하지 못하면 신체의 면역력이 감소하여 질병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집니다.
  • 2. 기억력 저하: 수면 시간 동안 뇌는 일주일 동안 배운 내용을 정리하고 저장하는데, 수면부족 상태에서는 학습 능력과 기억력이 저하됩니다.
  • 3. 심혈관 질환: 충분한 수면이 필요한 심장과 혈관 게도 휴식을 취하지 못하면 고혈압, 심장질환,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증가합니다.
  • 4. 비만: 수면부족은 식욕을 조절하는 호르몬인 렙틴과 그렐린의 균형을 깨트려 과식을 유발하며, 이는 장기적으로 비만을 유도할 수 있습니다.
  • 5. 정신건강 문제: 장기적인 수면 부족은 우울증, 불안장애 등의 정신건강 문제를 유발할 수 있으며,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능력을 저하시킵니다.

수면과 수명의 관계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7시간 정도의 수면을 취하는 사람의 사망률이 가장 낮았습니다.
그러나 수면 시간이 7시간보다 적거나 많으면 사망률이 오히려 높아졌습니다.

적절한 수면 시간과 수면의 질

이렇게 볼 때, 수면은 당뇨와 밀접한 관계가 있고, 수명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따라서 하루에 7시간 정도의 깊은 수면을 취하는 것이 당뇨 치료에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오늘의 이야기를 마치며, 수면의 양도 중요하지만 그 질 역시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7시간의 깊은 수면을 통해 당뇨 치료와 건강한 생활을 지속하시길 바랍니다.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